HOME > 금융연구 > 수록논문

금융연구 (Online) ISSN 2714-0288 / (Print) ISSN 1225-9489
*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제 목 2017년  제31권 제1호 국제 기준의 채권자손실분담제도의 한국 내 입법 방안: 베일인 대상 채권의 구체화 및 법적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3.31 조회수 3639
첨부파일 31-1-04 고영미109-165_1.pdf (749.87 KB)
국제 기준의 채권자손실분담제도의 한국 내 입법 방안: 베일인 대상 채권의 구체화 및 법적 타당성을 중심으로

고영미

― 국문초록―

효과적인 정리 체계는 ‘정해진 순서에 따라 주주 및 무담보 채권자들이 손실을 흡수’하도록
하고, ‘위험의 전이가 최소 수준에 그치도록 관리’하며, ‘공적자금의 지출을 억제하는 방식’으로
설계되어야 한다. 특히, 베일인 규정에 기초하여 상각 또는 주식으로의 전환 조치를 실행하는
경우, 정리체계 내에서 채권자평등의 원칙, 법적 우선순위, 해당 채권의 순위 등 일반 도산법상의
원칙이 존중되어야 한다.
베일인(bail-in)의 법체계는 특히 ‘예금에 대한 취급’, ‘파생상품에 대한 취급’, ‘담보채권에 대한
취급’ 등에 관한 내용을 반드시 포함하여야 한다. 또한, 정리 수단의 효율을 높이고
손실흡수로부터의 회피를 방지하기 위해서 베일인 대상 채권이 넓게 설정될 필요가 있으나,
베일인 적격성과 범위를 정하는 기준은 명확하고 엄밀하게 규정되어야 한다. 기본적으로는 베일
인 대상 채권에 포함되는 채권이라도 신용시장의 적절한 기능 보장, 금융 안정성의 유지, 그리고,
영업의 지속성 등을 위하여 꼭 필요한 경우 베일인의 적용을 면할 수 있다. 또한, 짧은 만기의
채권들 중 회사가 회생 불능 상태에 근접할수록 변동성이 매우 커지는 채권들은 베일인 조치의
대상에서 제외되어야 한다. 다른 단기 채권들은 베일인 대상에 포함될 수 있으나, 채권의 우선순
위에 따라 장기 채권들이 이들 보다 먼저 손실을 흡수하게 된다.
본 논문은 채권자손실분담제도로서의 정리절차 내 베일인(Bail-in within Resolution, 이하 “베
일인”)의 한국 내 도입과 관련한 법적 문제점들을 분석하고 그러한 문제점들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작성되었다. 특히 베일인 적용, 적용의 면제 또는 차등적 적용의
대상이 되는 채권들을 법률상 구체적으로 규정하기 위한 법적 기준과 구체적 타당성을 제시한다.
예금기관에 대한 베일인 실행은 헌법에 합치하고 동시에 금융안정 및 예금자 보호에 충실한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따라서 논문은 예금자우선보호제도가 도입되지 않은 현행 법체계
내에서 베일인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함과 동시에 예금자도 적절히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할 것이다. 국제적 합의의 준수를 위하여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2017년 말까지 베일인
을 포함한 국제기준 금융회사 회생․정리제도를 도입하기로 확정한 상황에서, 예금자 우선보호
제도의 도입을 전제로 베일인 도입을 논의한다면, 베일인의 도입이 지체될 수 있고, 또한, 제도에
대한 성숙된 논의가 충분히 전개되기도 전에 예금자우선보호제도의 도입이 좌절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핵심단어 : 정리절차, 채권자손실분담, 베일인, 재산권보장, 예금자보호, 금융안정
JEL 분류기호 : G01, G18, G21, G28, G332, G38, K22, K23

 

제31권 제1호 금융연구 전문 2017.04.07
제31권 제1호 내생적 통화공급과 통화정책의 효과 2017.03.31

04171 서울특별시 마포구 도화4길 82 예당빌딩 4층 TEL: (02)3273-6325, FAX: (02)3273-6366
COPYRIGHT@2007 BY KOREA MONEY AND FINANCE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